한길다반사2015. 5. 12. 21:42

파주출판도시 어린이책잔치 2015 소년한길 풍경

 

 

지난 5월 1일부터 5일까지 파주출판도시에서 어린이책잔치가 열렸습니다.

많은 어린이들이 파주출판도시를 찾아 소중한 추억을 만들었지요.

소년한길에서는 어린이들이 책, 그리고 자연과 함께

뛰어놀 수 있는 독특한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준비했습니다.

날씨만큼이나 화창했던 어린이책잔치 풍경을 전해 드립니다.

 

 

5월 2일에는 멀리 하동에 살고 계신 오치근 선생님과 가족분들께서

어린이들을 만나기 위해 파주를 찾아주셨습니다.

오치근 선생님과 사모님이신 박나리 선생님, 세 딸 은별이, 은솔이, 은반이

이렇게 다섯 식구는 우리나라의 차 문화를 알리기 위해 두 해에 걸쳐

우리나라 곳곳에 남아 있는 차 문화 유적을 발품을 팔아 찾아다니며 소개하셨지요.

여행길에서 쓰고 그린 기록들을 모아 며칠 전 『초록비 내리는 여행』(소년한길, 2015)을 펴내셨습니다.

 

 

 

이번 어린이책잔치에서도 많은 어린이들이 차에 대해 보다 많은 것을 알게 되고

차를 편하게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시다가 아주 특별한 수업을 준비하셨지요.

어린이들은 먼저 선생님께서 직접 우린 발효차와 녹차 두 가지 차를 한 번씩 맛보았습니다.

 

 

처음 마셔보는 차 맛에 대해 서로의 감상을 나누는 시간,

한 어린이는 “차 맛이 예쁘다”고 표현해 선생님과 다른 친구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런 다음 우리나라 차 중 둥근 덩이로 만들어 발효시키는 떡차를 직접 빚어보았습니다.

선생님 가족분들이 직접 따서 찧어 오신 찻잎 반죽을 전통 문양이 새겨진 틀에

꽉꽉 채우고 눌러 빼내자, 멋진 떡차가 완성되었습니다.

  

 

그런 다음에는 선생님께서 가져오신 차나무 묘목을 자세히 관찰하며

차나무와 찻잔을 그리고, 그날 마셔본 차의 감상을 적어 보면서 관찰력과 창의력을 뽐냈지요.

 

 

그림에 푹 빠져 있다 보니 아쉽게도 금세 헤어져야 할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기념 촬영 후 어린이들 모두 차나무 화분을 하나씩 선물 받았습니다.

 

 

 

물 주는 법 등 차나무를 기를 때 알아야 할 점들에 대해서도 꼼꼼히 챙겨 주셨지요.

어린이들과 선생님은 다시 만나는 날까지 차나무들을 멋지게 키우기로 약속했답니다.

 

 

5월 3일에는 한길책박물관의 특별 프로그램 ‘찾아가는 박물관’의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책을 만들었을까?>가 진행되었습니다.

 

 

유럽 중세 시대와 19세기 고서들을 20,000여 점 이상 소장하고 있는 한길책박물관에서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책과 관련된 독특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번 어린이책잔치를 맞아 특별히 파주출판단지를 찾아온 것이지요.

중세 시대 필경사와 채식사가 되어 채색 필사본을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고대 수메르 사람들이 만들었던 진흙판 책부터 오늘날 우리들이 보는 종이책까지

책의 역사에 대해 살펴보고, 옛날 사람들이 책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도 알아보았습니다.

그런 뒤 필경사가 되어 또박또박 예쁜 글씨로 필사를 하고,

테두리와 머리 글자를 꾸미고 글에 어울리는 삽화를 그려 넣는 채식사가 되었습니다.

직접 손으로 책을 만들어 보며 책의 가치를 깨닫고 완성의 기쁨도 누릴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5월 5일에는 숲 안내자이기도 하신 한길사의 박관순 부사장님께서 진행하시는

‘도시에서 할 수 있는 재미있는 자연 놀이 <와일드 시티 북>’이 진행되었습니다.

부사장님께서는 도시에 살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주변에서 자연을 만날 수 있는 방법과 함께

자연을 활용해 할 수 있는 재미있는 놀이들을 알려주셨습니다.

더욱 다양한 활동들은 『와일드 시티 북』『와일드 웨더 북』『스틱 북』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먼저 주변에서 자주 만날 수 있는 곤충과 꽃을 살펴본 뒤, 밖으로 나가

숲 대문도 열고, 생태 그물망도 만들어 보며 신 나는 놀이를 즐겼습니다.

 

 

처음에는 낯설어하던 친구들도 선생님을 따라 발을 구르고 뜀박질을 하며

어느새 다른 친구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렸습니다.

 

한참 뛰어 몸이 어느 정도 풀리자 이번에는 나란히 줄맞춰 근처 자연으로 나갔습니다.

루페로 꽃의 암술과 수술을 들여다보기도 하고 개미나 무당벌레 알도 관찰했습니다.

숲 속 곳곳에 숨겨진 멋진 보물들도 모았지요.

 

 

보물들을 가지고 책방한길로 돌아온 뒤에는

평범하게만 보이는 나뭇가지를 나만의 마법의 지팡이로 변신시켰습니다.

각자 발견한 보물들과 마스킹테이프만을 활용해 뚝딱 솜씨를 발휘했는데요.

하나같이 아이디어가 톡톡 튀는 멋진 작품들이었습니다.

 

 

매 해 더욱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찾아오는 어린이책잔치지만

항상 더 많은 독자분들과 함께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깁니다.

어린이들은 평소 좋아하던 그림책의 저자 선생님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듣기도 하고,

책의 가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기도 했습니다.

또 늘 주위에 있었지만 평소 경험하기 쉽지 않았던 자연을 온 몸으로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소년한길도, 오치근 선생님도 이번 어린이책잔치에서 책에는 미처 다 담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풀어 놓고, 독자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에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또다시 어린이들과 함께 책 속으로 풍덩 빠져들 날을 손꼽아 기다려 봅니다.

Posted by 한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